벌써 마흔이 된 딸에게
공유하기

벌써 마흔이 된 딸에게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고 묻는다면

리뷰 총점 9.7 (43건)
분야
인문 > 심리/정신분석
파일정보
EPUB(DRM) 58.92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회원리뷰 (27건) 회원리뷰 이동

종이책 벌써 마흔이 된 딸에게 평점10점 | YES마니아 : 로얄 g****t | 2024.01.31 리뷰제목
내 나이가 벌써 마흔이다. 뭐 '빠른'으로 하자면 39지만 난 소띠고 친구들도 다 마흔이기에 더 이 책을 읽고 싶었다. 게다가 <딸에게 보내는 심리학 편지>라는 유명 베스트셀러 책의 저자가 쓴 신간이다. 정신과 의사인 저자가 마흔이 된 딸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을 취하고 있는데 마흔인 딸들이 다 보면 좋을 것 같다. 마흔. 이제 인생의 절정이자 중반부에 들어섰다. 불혹이라 하여
리뷰제목
내 나이가 벌써 마흔이다. 뭐 '빠른'으로 하자면 39지만 난 소띠고 친구들도 다 마흔이기에 더 이 책을 읽고 싶었다. 게다가 <딸에게 보내는 심리학 편지>라는 유명 베스트셀러 책의 저자가 쓴 신간이다. 정신과 의사인 저자가 마흔이 된 딸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을 취하고 있는데 마흔인 딸들이 다 보면 좋을 것 같다.

마흔. 이제 인생의 절정이자 중반부에 들어섰다. 불혹이라 하여 흔들리지 않아야 될 나이지만 여전히 나는 많은 것에 흔들린다. 챙겨야 할 식솔들도 많아지고 아이들은 커져가는데 부모님들은 더 연로해지고 아이가 된다. 직장에서도 가장 열심히 일해야 하는 시기라고들 하는데 가정에서도 내가 생각해야할 일은 많으니 어깨에 무거운 짐을 늘 지고 있는 느낌이다.

그런데 이 책을 읽는 내내 위로 받은 느낌이다. 누구보다 나를 가장 먼저 챙기라는 말에 나 약간 T인데 눈물이 맴돌뻔했다. 그리고 최근에 내가 제일 많이 느꼈던 게 나이에 대한 제약이었다. 뭘 도전해보려해도 내 나이가 지금 사십인데, 나도 늙어가는데, 이런 말을 입에 붙이고 산다. 그런데 마흔에 관한 고정관념에 나를 끼워 맞추지 말고 나이가 몇이든 진취적으로 살아야 한다는 문장을 읽고 다시 다짐했다. 그래야 내 오십도 내 예순도 매일 새로울 거 아닌가. 이동진 평론가가 며칠전 이달의 책으로 추천한 책의 작가는 57세에 처음 글을 썼다 한다. 나도 그럴 수 있을까? 아니 의문을 가지지 말자.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해야 한다.

그리고 40대는 일하는 것보다 잘 쉬는 것이 먼저라는 말도 가슴 따뜻했다. 누구 하나 40대에 일할 시기지 잘 쉬어라 얘기하는 적이 없었다. 최근 며칠 너무 아팠다가 겨우 기력을 찾았는데, 역시 아파보고 느낀 건 나부터 돌봐야겠구나. 몸이 건강해야 정신도 건강해지고 다른 사람도 돌볼 수 있다는 거였다. 나는 쉬는 법을 잘 모른다. 정말 잘 쉬고 잘 노는 걸 어떻게 할지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다. 나이들수록 삶은 다채로워야 한다. 일만 하며 버티기에 인생은 참 짧은 것 같다.

또 하나, 아이에게 어떻게 해야 할지 생각해보게 되었다. 너무 지나치게 사랑을 주면 버릇나빠진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그러나 이 책에선 부모만큼은 아이에게 사랑 퍼주라고 말한다. 사랑을 가득 주는 것은 그저 오냐오냐가 아니라, 아이의 선택을 지지하고 함부로 침범하지 않는 것이다. 늘 응원하지만 간섭하지 않고 따뜻하지만 무심한 듯한 사랑. 그게 참 어렵지만 옳다는 걸 나도 알고 있다.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는 것을 미안해하지 말라고도 했다. 이 부분에서 나는 더더욱 올해는 혼자만의 시간을 누려야겠다고 다짐했다. 아무도 없는 곳에서 책만 가득 쌓아놓고 일주일만 있다오고 싶다고 생각했다. 아이들이 좋지만 늘 아이들과 부대끼는 건 정말 힘들다. 무얼 특별히 하지 않아도 힘들다. 그러나 이런 혼자만의 시간은 양보해선 안되는 귀중한 시간이며 이기적인게 아니라고 이 책이 말해주어 고마웠다.

마지막 장의 제목은 <남들이 뭐라든 그냥 네가 하고 싶은 걸 하며 살아가기를>이다. 나는 내가 하고 싶은 게 뭔지도 모르고 사십을 살았다. 이제는 좀 모든 건 내려놓고 마음이 시키는 대로 살아도 되지 않나 싶다. 그러기에도 남은 인생이 짧은 거 같아서. 이 책을 읽고 많은 위로가 됐다. 울 엄마는 비록 편지 안써줬지만(ㅋㅋ) 엄마가 나한테 하고 싶은 말이라 생각하고, 따뜻한 편지 한 편 읽은 느낌이다. 내 인생의 주인은 나다. 이 말이 아직도 머리에 맴돈다. 그리고 그런 나를 응원할 거라는 마지막 문구까지 모든게 좋았다.
3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3 댓글 0
종이책 벌써 마흔이 된 나에게 평점10점 | s*****t | 2024.01.26 리뷰제목
어느덧 마흔이라는 나이가 되었어요.그래서 그런지 제목을 보자마자 꼭 읽고싶더라구요.제목부터 '벌써 마흔이 된 딸에게' 편지를 보내는 느낌이라 뭔지 모를 위안이 느껴졌어요.프롤로그부터 작가님이 딸에게 보내는 10년만에 편지로 시작됩니다.어머니의 마음이 담겨있어서 그런지 한문장 한문장 곱씹어가며 읽게되더라구요대부분의 책은 사실 목차만으로도 대략의 내용이 보여요. 그래
리뷰제목
어느덧 마흔이라는 나이가 되었어요.
그래서 그런지 제목을 보자마자 꼭 읽고싶더라구요.

제목부터 '벌써 마흔이 된 딸에게' 편지를 보내는 느낌이라 뭔지 모를 위안이 느껴졌어요.

프롤로그부터 작가님이 딸에게 보내는 10년만에 편지로 시작됩니다.

어머니의 마음이 담겨있어서 그런지 한문장 한문장 곱씹어가며 읽게되더라구요

대부분의 책은 사실 목차만으로도 대략의 내용이 보여요. 그래서 전 꼭 목차를 챙겨보는데 목차만으로도 충분히 이미 생각했던 생각하던 생각이나 말들이 적혀있어서 흥미롭게 책을 읽을 수있었어요.

챕터마다 작가님이 딸에게 보내는 메세지를 적어놨어요.

큰 챕터 안에 작게 나눠져있다보니 짬짬이 읽기도 좋고 일주일동안 틈틈이 나눠서 읽었어요.

그리고 내용은 사실 진짜 별거아닌 평범한 이야기 같은데..누구나 겪을?겪었을? 그런 이야기들이라서 공감도 많이 가고 위로가 되기도하더라구요

마지막은 처음처럼 편지식으로 딸에게 이야기하듯 마무리해주셨습니다.

책을 읽으면서 좀 부럽더라구요.

이런 이야기를 해줄 수있는 엄마가 있다는게...저희 엄마는...저에게 이런 이야기는 안해주시던데...아쉽고 부럽고 한편으론 작가님이 대표로 세상의 모든 딸에게 전하고싶은 말이겠거니하며 위로받았습니다.

40즈음 되신 분들이 읽어야 좀 더 공감 갈 것 같고 딸에게 보내는 편지라서 아무래도 여자분들이 조금 더 상황이나 이런 면에서 더 공감될 거라고 생각됩니다.

#벌써마흔이된딸에게 #컬처블룸 #컬처블룸서평단
2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2 댓글 0
종이책 구매 40대 중반인 저에게... 평점10점 | YES마니아 : 로얄 a******8 | 2024.03.30 리뷰제목
40대 중반으로 접어든 저에게 말하는 것같아,한문장 한문장이 마음에 와 닿습니다.20대에 불안했던 마음과 다른, 불안감이 있는 40대 분들이 읽어보면 좋을것 같습니다. 혼자만 읽기에 아까워서추가로 한권더 구입해서 친구에게 선물 해줬습니다~
리뷰제목
40대 중반으로 접어든 저에게 말하는 것같아,
한문장 한문장이 마음에 와 닿습니다.
20대에 불안했던 마음과 다른, 불안감이 있는 40대 분들이 
읽어보면 좋을것 같습니다. 혼자만 읽기에 아까워서
추가로 한권더 구입해서 친구에게 선물 해줬습니다~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댓글 0
종이책 엄마의 마음으로 인생의 지혜를 나눠주니 감사히 받을 수밖에 평점10점 | YES마니아 : 로얄 c*****y | 2024.03.17 리뷰제목
<딸에게 보내는 심리학 편지>도 잘 읽었고 이번 책도 좋았다. 엄마의 마음으로 인생의 지혜를 나눠주니 혼란스러운 내 마음에 잔잔한 위로가 되어 마음을 평온하게 안내했다. 책은 항상 그대로인데 내 마음의 상태에 따라 달리 다가온다. 불편한 마음을 가진 지금의 나에게 더 위로되었다. 인생 뭐 있을까? 서툴게 부딪히며 조금씩 배워나가는 거겠지. 그럼에도 저자의 60대에 해외 유
리뷰제목
<딸에게 보내는 심리학 편지>도 잘 읽었고 이번 책도 좋았다. 엄마의 마음으로 인생의 지혜를 나눠주니 혼란스러운 내 마음에 잔잔한 위로가 되어 마음을 평온하게 안내했다. 책은 항상 그대로인데 내 마음의 상태에 따라 달리 다가온다. 불편한 마음을 가진 지금의 나에게 더 위로되었다. 인생 뭐 있을까? 서툴게 부딪히며 조금씩 배워나가는 거겠지. 
그럼에도 저자의 60대에 해외 유학은 놀라울 뿐. 도전정신 역시 배우고 싶다.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댓글 0
종이책 엄마가 마흔이 된 딸에게 쓰는 사랑의 편지 평점10점 | 이달의 사락 a******o | 2024.02.01 리뷰제목
나이 스물아홉에서 서른으로 넘어갈 때는 어떻게 해서든 시곗바늘을 붙잡고 싶었어요. 고작 앞자리안 바뀌는 것인데도 불확실한 미래로 인한 중압감이 너무 컸기 때문인데요.결국은 겪어보지 못한 30대를 기대하는 마음으로 받아들이기로 마음 먹으니 서른에 연애를 시작하고, 연달아 그 다음해에 결혼. 그 다음해에 임신. 그 다음해에는 출산과 육아를 겪으며 마흔이 눈 깜짝할 사이에
리뷰제목

나이 스물아홉에서 서른으로 넘어갈 때는 어떻게 해서든 시곗바늘을 붙잡고 싶었어요. 고작 앞자리안 바뀌는 것인데도 불확실한 미래로 인한 중압감이 너무 컸기 때문인데요.

결국은 겪어보지 못한 30대를 기대하는 마음으로 받아들이기로 마음 먹으니 서른에 연애를 시작하고, 연달아 그 다음해에 결혼. 그 다음해에 임신. 그 다음해에는 출산과 육아를 겪으며 마흔이 눈 깜짝할 사이에 코앞까지 왔습니다. 30대는 정말 처음 겪는 일 투성이였어요.

어느덧 마흔을 바라보는 제 마음이 책에 표지에 글귀와 같아 놀랍습니다.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할까?'

시간은 계속 흘러가고, 아이도 점점 자라는데 앞으로 무엇을 도와주어야 하며, 어느 정도 아이가 자라고 나면 새로운 직업을 꿈꿔봐도 될는지 40대의 계획을 세우며 참 생각이 많아지더라고요.

<벌써 마흔이 된 딸에게>는 43년간 환자들을 치료해 온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인 엄마가 환자들을 진료하는 틈틈이 마흔의 성장통을 겪을지 모를 딸에게 남기는 편지입니다.

프롤로그만 읽는데도 눈물이 맺혔습니다. 저희 어머니는 다정한 성격은 아니셔서 살아오면서 한 번도 어머니로부터 위로를 받아본 적은 없었지요. 하지만 어머니가 다정한 성격이셨다면 책에서와 같이 말씀해주셨을 것 같더라고요. 읽는 동안 어머니의 마음이 느껴져 마음 속 깊이 포근함과 따뜻함이 전해졌습니다.

책을 읽어나가는 동안 마흔은 결코 늦은 나이가 아니라는 결론이 내려졌어요. 세상이 논하는 제모습이 아니라 제 마음을 들여다보고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찾아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생각만 많고 무엇 하나 시작하기 어려울 때, 나를 향한 아낌없는 지지와 격려가 필요할 때, 고민상담해주는 엄마를 바라게 될 때 꺼내보게 되는 책 <벌써 마흔이 된 딸에게> 추천드립니다!


[이 책은 컬쳐블룸에서 제품을 무상으로 제공받아 작성한 후기입니다]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댓글 0

한줄평 (16건) 한줄평 이동

총 평점 9.6점 9.6 / 1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