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이 슬프게 걸을 때도 있는 거지
공유하기

어른이 슬프게 걸을 때도 있는 거지

리뷰 총점 9.1 (21건)
분야
에세이 시 > 에세이
파일정보
EPUB(DRM) 160.09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저사양 기기 사용 불가) PC(Mac)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회원리뷰 (6건) 회원리뷰 이동

종이책 좋아해 라고 말하는 것 평점9점 | YES마니아 : 로얄 y**6 | 2023.08.27 리뷰제목
“나는 이 정도의 욕심쟁이이다. 그저 “좋아해”라는 말을 주고받는 정도면 된다. 너머의 것을 갖기 위해 애쓰지 않고 대부분의 일을 그냥 그렇게 둔다. 복잡한 세상에서 단순하게 살고 싶으면 내게 맞는 크기의 욕망을 찾는 수밖에 없다”좋아한다고 말하는 단순함이 얼마나 사람을 반짝거리게 하는지. 말 한마디가 사르르 단박에 어색함을 녹이고, 분위기를 무르게 한다. 무거운 입 꼬
리뷰제목
“나는 이 정도의 욕심쟁이이다. 그저 “좋아해”라는 말을 주고받는 정도면 된다. 너머의 것을 갖기 위해 애쓰지 않고 대부분의 일을 그냥 그렇게 둔다. 복잡한 세상에서 단순하게 살고 싶으면 내게 맞는 크기의 욕망을 찾는 수밖에 없다”

좋아한다고 말하는 단순함이 얼마나 사람을 반짝거리게 하는지. 말 한마디가 사르르 단박에 어색함을 녹이고, 분위기를 무르게 한다. 무거운 입 꼬리를 한껏 올리는가 하면 보이지 않는 심장을 두드리기도 한다.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 좋아하는 음식을 먹으며, 좋아하는 일을 할 때, 그 모든 것들은 딱 한 단어로 쓸 수 있다.?

[어른이 슬프게 걸을 때도 있는 거지] 라는 제목과는 달리 이 책은 슬픔이 아니라 행복에 대해 말하고 있다. 기쁨을 찾는 방법을 써 놓았다. 알고 있지만 알지 못하는 것들 그리고 애써 모른 척 하며 살았던 것들을 깨닫게 해준다.

책의 모든 꼭지는 산책으로 연결된다. 아빠와 [산책], 누군가를 떠올리며 [산책], 짬뽕 대신 [산책]. ‘산책’을 ‘행복’이라고 써 보았다.?비 오는 날의 [행복], 감자튀김을 오물거리며 [행복] 그래도 말이 된다. 그녀에게 산책은 행복이다. 때로는 슬프게 걸을 때도 있는 것이 인생이지만, 그 안에 행복도 숨어 있음을 알았으면 좋겠다.
“그러니 나란히 앉아서는 아이처럼 활짝 웃으며“좋아해!”라고 진심을 다해 말하는 걸 잊어서는 안 된다.”?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댓글 0
종이책 산책길에 발견한 이야기 평점10점 | YES마니아 : 로얄 j*****2 | 2022.10.29 리뷰제목
옆 동네를 어슬렁거리다 발견한 동네서점에서 눈에 들어 온 책입니다. 사장님이 책의 한 구절을 포스트잇에 예쁘게 적어 붙여 두셨는데 그 구절을 보고 바로 구입했습니다. 다른 분들의 리뷰에도 이 구절을 언급하신 걸 보면 비슷한 마음인가 봅니다. 요즘 슬픈 일이 있는 것도 아니고 스트레스를 받거나 피곤한 일도 없는데 이 책이 왜 마음에 들었을까 생각하니 산책에 대해 이야기
리뷰제목

옆 동네를 어슬렁거리다 발견한 동네서점에서 눈에 들어 온 책입니다.

사장님이 책의 한 구절을 포스트잇에 예쁘게 적어 붙여 두셨는데 그 구절을 보고 바로 구입했습니다.

다른 분들의 리뷰에도 이 구절을 언급하신 걸 보면 비슷한 마음인가 봅니다.

요즘 슬픈 일이 있는 것도 아니고 스트레스를 받거나 피곤한 일도 없는데 이 책이 왜 마음에 들었을까 생각하니 산책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어 그런 것 같습니다.

 

이 책은 작가가 산책길에 발견한 이야기를 담담하게 기록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점심 산책을 읽을 때는 얼마 점심시간에 주변을 산책했던 일이 떠올라 직장동료에게 안부인사도 전하고,

아빠와 산책을 읽을 때는 아빠와 산책을 한 기억이 없어 후회와 아쉬움이 밀려왔습니다.

이제 아빠와 산책을 할 수 없으니까요.

 

남들은 시골이라고 하는 동네에서 살면서 운전도 하지 않으니 자연스레 걷는 시간이 많습니다.

산책보다는 도보이동이 맞지만 도서관을 갈때도 마트에 갈때도 김밥집에 갈때도 좀 더 예쁜 풍경이 있고, 좀 더 좋아하는 나무가 있는 길로 다니려고 합니다.

 

우리는 슬프고 우울한 것은 나쁜 것 이라는 인식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항상 슬프고 우울하다면 문제가 있겠지만 슬플 때도 우울할 때도 있는데 그때의 감정을 이해하지 못하고 무조건 힘내라고만 얘기하는 것에 반감을 가지고 있어 이 책은 제목부터 마음에 듭니다.

일상의 행복을 한 번 더 느끼게 해준 예쁜 책입니다.

위로가 필요하지 않아도 산책을 즐기는 분들이라면 공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언제부터였을까. 삶이 점점 더 심심해질 거라는 불길한 예감이 들 때가 있다.

   학창시절에는 잘 몰랐던 기분이다. 나와 친구들이 더 자주 웃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이런저런 일을 궁리하곤 한다.

   나를 위해 쉼표를 귀여운 자리에 찍어보고, 친구를 위해 엉뚱한 자리에 술을 올려둔다.

   아니라는 것을 알아도 그냥 마음이 가는 대로 해보는 일도 있는 거다. p.143

 

   그럴 때가 있다. 슬픔이 애매하게 돌아다니는데 알아차리지 못하고 계속 어딘가에 그걸 둔 채로 꾸역꾸역 살다가, 엉뚱한 곳에서 울 만한 일이 생기면 그대로 엉엉 울게 될 때가.

   그렇게 울고 나서야 자신이 그동안 슬펐다는 것을 알아차리게 된다. p.95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댓글 0
종이책 구매 어른이 슬프게 걸을 떄도 있는 거지 평점10점 | YES마니아 : 로얄 g********l | 2020.09.04 리뷰제목
책 어른이 슬프게 걸을 떄도 있는 거지 를 읽으면서 산책의 종류와 산책을 통해서 얻는 배울점이 있음을 깨달을 수 있었다. 더불어 나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산책을 통해서 삶의 힘듦과 고통을 이겨내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사실 우리는 코로나로 인하여 많은 사람들이 집에만 있게 되었기 떄문에 산책을 하고 싶어도 하지 모사는게 현실이지만 책을 통해 대신 할 수 있어 좋았다.
리뷰제목

책 어른이 슬프게 걸을 떄도 있는 거지 를 읽으면서 산책의 종류와 산책을 통해서 얻는 배울점이 있음을 깨달을 수 있었다. 더불어 나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산책을 통해서 삶의 힘듦과 고통을 이겨내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사실 우리는 코로나로 인하여 많은 사람들이 집에만 있게 되었기 떄문에 산책을 하고 싶어도 하지 모사는게 현실이지만 책을 통해 대신 할 수 있어 좋았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댓글 0
종이책 구매 어른이 슬프게 걸을 때도 있는 거지 평점8점 | YES마니아 : 로얄 j****p | 2021.10.05 리뷰제목
마음이 바닥에 있던 시기에 우연하게 책 재목만 보고 골랐던 책인데, 읽고나서 사기를 잘 했다는 생각이 든 책이예요. 평소 산책을 좋아한 것도 한 몫 했고요.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책이지만 무십코 지나쳤던 일상 속에서 잊고 있었던 것들을 다시 생각하고 지나치는 것들에 대해 생각 할 수 있는 책이예요. 이 책으로 인해서 '책 읽는 수요일'의 시리즈를 찾아보게 되었고 꾸준히 구매하
리뷰제목

마음이 바닥에 있던 시기에 우연하게 책 재목만 보고 골랐던 책인데, 읽고나서 사기를 잘 했다는 생각이 든 책이예요. 평소 산책을 좋아한 것도 한 몫 했고요.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책이지만 무십코 지나쳤던 일상 속에서 잊고 있었던 것들을 다시 생각하고 지나치는 것들에 대해 생각 할 수 있는 책이예요. 이 책으로 인해서 '책 읽는 수요일'의 시리즈를 찾아보게 되었고 꾸준히 구매하고싶어요.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댓글 0
종이책 구매 [도서]어른이 슬프게 걸을 때도 있는 거지 평점8점 | YES마니아 : 로얄 j******6 | 2021.02.19 리뷰제목
별 기대없이 순전히 책 제목에 끌려 구매하게 되었다. 어머! 그런데 웬걸..., 무심한 듯 툭툭 던지는 문장에 마음이 반응했다. 언제나 그렇게 기대하지 않았던 곳에서 얻게되는 무언가가 바로 이거였나보다. 책 속에 문자 하나 : 그럴 때가 있다. 슬픔이 애매하게 돌아다는데 알아차리지 못하고 계속 어딘가에 그걸 둔 채로 꾸역꾸역 살다가, 엉뚱한 곳에서 울만 한일이나 생기면 그대
리뷰제목

별 기대없이 순전히 책 제목에 끌려 구매하게 되었다.

어머! 그런데 웬걸..., 무심한 듯 툭툭 던지는 문장에 마음이 반응했다.

언제나 그렇게 기대하지 않았던 곳에서 얻게되는 무언가가 바로 이거였나보다.

책 속에 문자 하나 : 그럴 때가 있다. 슬픔이 애매하게 돌아다는데 알아차리지 못하고 계속 어딘가에 그걸 둔 채로 꾸역꾸역 살다가, 엉뚱한 곳에서 울만 한일이나 생기면 그대로 엉엉 울게 될 때가. 그렇게 울고 나서야 자신이 그동안 슬펐다는 것을 알아차리게 된다.

책 속에 문자 둘 : 전에 하지 않던 행동이 늘어간다. 시시하다고 느끼던 것들에서 재미를 발견할 때,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댓글 0

한줄평 (15건) 한줄평 이동

총 평점 9.2점 9.2 / 1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