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
미리보기 공유하기

냉면

다섯 가지 장르, 다섯 가지 맛 냉면 이야기

리뷰 총점 9.2 (49건)
분야
소설 > 한국소설
파일정보
EPUB(DRM) 18.60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저사양 기기 사용 불가) PC(Mac)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회원리뷰 (12건) 회원리뷰 이동

종이책 구매 냉면을 맛보는 다섯 가지 방법 [한국소설-냉면] 평점10점 | YES마니아 : 골드 j***6 | 2019.08.22 리뷰제목
출판사와 작가들이 재미있는 기획으로 만들어 낸 책이다. 이제부터 냉면을 먹을 때마다 이 책 속의 냉면을 떠올리게 될 듯하다.  다섯 편, 소재는 같지만 각각의 작품들이 다른 성향을 갖고 있어 구별이 된다. 내 취향이 확실히 아닌 것은 '목련면옥'이다. SF라고 해도 굳이 읽고 싶지 않은 작품들이 있다.  김유리의 작품은 SF 장르와 관계없이 읽어도 좋았을 작품이다. 따뜻한 기운이
리뷰제목

출판사와 작가들이 재미있는 기획으로 만들어 낸 책이다. 이제부터 냉면을 먹을 때마다 이 책 속의 냉면을 떠올리게 될 듯하다.

 

다섯 편, 소재는 같지만 각각의 작품들이 다른 성향을 갖고 있어 구별이 된다. 내 취향이 확실히 아닌 것은 '목련면옥'이다. SF라고 해도 굳이 읽고 싶지 않은 작품들이 있다. 

 

김유리의 작품은 SF 장르와 관계없이 읽어도 좋았을 작품이다. 따뜻한 기운이 느껴지는 소설이다. 그러나 하연옥에 가서 냉면을 먹고 싶은 생각은 들지 않는다.

 

범유진의 글은 지금의 우리 사회가 앓고 있는 문제 하나를 다룬다. 다문화. 중화냉면을 본 적도 없는 나로서는 앞으로도 먹을 것 같지는 않지만, 나의 이런 태도가 사람들을 대하는 편견으로 작용하게 되면 어쩌나 걱정이 된다.   

 

dcdc의 작품은 신선했다. 남극의 얼음 아래 뭔가가 있다는 상상, 거기서 굳이 냉면을 먹겠다는 의도가. 즐겨 하는 보드게임 중에 엘드리치 호러라는 게 있는데, 이 게임의 배경 중 하나인 남극에서 '옛것'이라는 괴물이 나온다. 작가가 이 게임을 알고 있으리라는 것도 이 글에 가까워진 이유가 되었다.

 

곽재식의 글은 늘 그래왔듯이 내 취향이다. 유쾌하고 코믹하고 발랄하고 엉뚱한 상상. 그럼에도 현실의 문제를 중요한 사건으로 다룬다. 넉넉하게 풍자하면서. 다만 파인애플이 들어간 냉면을 먹고 싶지는 않다. 

 

3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3 댓글 0
종이책 구매 독특하고 참신한 이야기들! 평점10점 | YES마니아 : 로얄 s****y | 2021.08.10 리뷰제목
구매를 고민하는 분들께 아깝지 않다고 말씀드릴수 있겠다.최근 읽은 책들 중에 이렇게 마음에 드는 책은 처음이다.보통의 소재를여름에 의례히 먹는그리고 고기 먹은 후식으로 먹는 냉면을이렇게 쓸수 있다니!!! 작가들의 필력과 상상력이 그저 놀랍다.한편 한편 버릴것이 없다.내 시선에서는 너무 기발하다. 편집자의 서문 조차도 너무 감동이다. 이제 안전가옥 시리즈는 다 챙겨볼것
리뷰제목
구매를 고민하는 분들께 아깝지 않다고 말씀드릴수 있겠다.

최근 읽은 책들 중에 이렇게 마음에 드는 책은 처음이다.

보통의 소재를
여름에 의례히 먹는
그리고 고기 먹은 후식으로 먹는 냉면을
이렇게 쓸수 있다니!!!

작가들의 필력과 상상력이 그저 놀랍다.

한편 한편 버릴것이 없다.
내 시선에서는 너무 기발하다.

편집자의 서문 조차도 너무 감동이다.
이제 안전가옥 시리즈는 다 챙겨볼것 같다.

2021 2/4 분기 최고 수확이다 ㅋㅋ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댓글 0
eBook 구매 냉면 평점10점 | YES마니아 : 플래티넘 b******u | 2021.01.22 리뷰제목
다섯 가지 장르, 다섯 가지 맛 냉면 이야기이라는 부제를 달고 있는 안전가옥 출판사의 냉면을 읽고 남기는 글입니다. 해당 도서는 냉면이라는 단 하나의 주제 아래 서로 다른 매력을 지니고 있는 다섯 분이 작가분들이 모여 만든 단편집입니다. 이 도서 안에 수록된 작품들은 김유리 작가의 A, B, C, A, A, A를 시작으로 하여 범유진 작가의 혼종의 중화냉면, 홍지운 작가의 남극낭만담,
리뷰제목

다섯 가지 장르, 다섯 가지 맛 냉면 이야기이라는 부제를 달고 있는 안전가옥 출판사의 냉면을 읽고 남기는 글입니다. 해당 도서는 냉면이라는 단 하나의 주제 아래 서로 다른 매력을 지니고 있는 다섯 분이 작가분들이 모여 만든 단편집입니다. 이 도서 안에 수록된 작품들은 김유리 작가의 A, B, C, A, A, A를 시작으로 하여 범유진 작가의 혼종의 중화냉면, 홍지운 작가의 남극낭만담, 전건우 작가의 목련면옥 그리고 곽재식 작가의 하와이안 파인애플 냉면은 이렇게 우리 입맛을 사로 잡았다까지 총 5편입니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댓글 0
종이책 구매 냉면 평점10점 | j****s | 2019.11.11 리뷰제목
어떤 계기로 우연히 알게 된 책이다. 리뷰를 보고 신뢰감이 생겨서 주저없이 구입하게 되었다. 놀라움을 표현하는 리뷰어들이 맛본 냉면의 맛을 나도 맛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였다. 기대감만큼 좋기를 바라고 읽었는데, 소설을 읽는 재미를 느끼며 읽을 수 있는 이야기들이었다.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훈훈하고 선량한 이야기로 시작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첫 번째 이야기와 남극을
리뷰제목

어떤 계기로 우연히 알게 된 책이다. 리뷰를 보고 신뢰감이 생겨서 주저없이 구입하게 되었다. 놀라움을 표현하는 리뷰어들이 맛본 냉면의 맛을 나도 맛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였다. 기대감만큼 좋기를 바라고 읽었는데, 소설을 읽는 재미를 느끼며 읽을 수 있는 이야기들이었다.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훈훈하고 선량한 이야기로 시작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첫 번째 이야기와 남극을 배경으로 한 이야기를 가장 재미있게 읽었다. 목련면옥은 얼마나 무서울까를 기대하며 읽었는데 생각보다 오싹한 느낌은 아니었지만 문장으로 기술해나가는 표현이나 흐름이 좋았다고 생각한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댓글 0
종이책 안전가옥 냉면 평점10점 | z***k | 2019.05.20 리뷰제목
안전가옥 앤솔로지 공모전에 당선된 5분의 작가의 단편을 담고있는 <냉면>.안전가옥의 냉면을 읽고있자니 로맨스, 성장물, 공포 등 5가지의 다른 냉면을 맛 본 기분이 들었다.단편소설은 작가들이 주는 기발함과 신선함이 남다른데 5가지의 단편 중, 단연 김유리 작가의 A, B, C, A, A, A가 나의 눈길을 사로잡았고, 그 다음으로는 전건우 작가의 목련면옥이 두번째 눈길을 사로잡았던
리뷰제목

안전가옥 앤솔로지 공모전에 당선된 5분의 작가의 단편을 담고있는 <냉면>.

안전가옥의 냉면을 읽고있자니 로맨스, 성장물, 공포 등 5가지의 다른 냉면을 맛 본 기분이 들었다.

단편소설은 작가들이 주는 기발함과 신선함이 남다른데 5가지의 단편 중, 단연 김유리 작가의 A, B, C, A, A, A가 나의 눈길을 사로잡았고, 그 다음으로는 전건우 작가의 목련면옥이 두번째 눈길을 사로잡았던 것 같다.

모든 단편에 눈길이 갔으면 좋았으련만 싶지만 조금 생소하거나, 눈길이 가지않아 이 두편에 비해 읽는 속도가 맞이 늦춰졌던 기억이 난다.

그러나 어쩜 이렇게 다섯 가지의 냉면 이야기가 이렇게나 주제도 다르고, 이렇게나 써내려가는 능력도 다른지.

다시한번 글을 쓰는 이들은 나와 정말 다르구나하는 것을 새삼 또 느끼게 된 계기가 되었다.

그리고 안전가옥의 다음 공모전 당선작은 어떤 것이 될지와, 어떤 단편소설책이 또 나오게 될지 기다렸다가 꼭 읽어봐야겠다는 다짐까지하게하였다.


나는 <옥탕방 고양이>를 너무 재밌고 신선하고 본 무수한 사람 중 하나이다.

그런 작품의 저자가 책 <냉면>의 단편 <A, B, C, A, A, A>로 찾아오니 나는 괜시리 반가움이 컸던 것 같다. 아니 어쩌면 아는 작가가 이 작가 뿐이라 그랬을수도있다.

작품 <A, B, C, A, A, A>는 이전의 <옥탑방 고양이>를 연상하듯 다른 남녀가 로맨스를 이루는 과정 속, 냉면이 잘 녹아있다.

유쾌한 그녀의 글솜씨 때문인지 책을 읽는 내내 내 입가에는 미소가 지어지고, 가끔은 실소도 터져나왔다.

김유리 작가는 실제가 더 유쾌할까. 글이 더 유쾌할까하는 생각마저 들게하는 작품이었다.

뚱뚱하고 매력적이지 못한 여자는 매력적인 연하남을 사귀게 되는 단순한 구성일 수 있으나, 그녀가 그를 만나게 된 계기와 그를 만나면서 달라지는 환경 등이 참으로 속도감있게 진행되어 이거 그냥 뭐 이제 또 드라마도 나오겠는데?하는 단순한 상상도했다.

그만큼 나는 참 재미있고, 빨리 읽히는 그녀의 글재주에 부럽다고만 생각했다.

그리고 책 마지막 그녀의 짤막한 글을 읽고는 어이없음을 감출 수 없었다.

<옥탑방 고양이>는 흥행이 아닌 대흥행을 거뒀다. 덕분에 출연진은 스타가 되었고 당연히 작가도 살림살이가 나아졌을 줄 알았다.

그런데 출판사의 인세가로치기로 인하여 그녀는 드라마의 성공과는 전혀 무관한 삶을 살고 있었다고한다.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면서도 여전히 글을 놓지 않았고, 글을 쓰는 것이 재밌었으며, 글로 정당하게 돈을 벌 수 있다는 것에 만족한다고했다.

그렇게 크게 성공했는데 금전적인 보상이 없더라도 여전히 글을 쓰고 있고, 여전히 그녀의 글이 위력이 있다는 것에 참으로 반가웠다.

<냉면> 덕분에 그녀의 글을 다시 한번 더 볼 수 있었는데 앞으로도 그녀의 글을 즐겁고, 반가운 마음으로 찾아보아야겠다!



<목련면옥>은 첫문장을 읽을 때부터 흡입력있겠다. 재미 없을 수 없겠다하는 마음이 바로 들었다.

그리고 그 생각은 역시나였다. 냉면맛집인 목련면옥에 한 남성이 일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목련면옥을 담은 단편이다.

처음에는 맛집이야기인가 싶어, 공포나 호러물 스러운 주제가 아닐 거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점점 읽으면서 음침한 기운을 버릴 수 없었다.

그러나 무섭지 않았다. 그러나 재미있었고, 공포스러우나 글을 끝까지 읽게하는 매력있는 글이었다.

냉면 맛이 기가막힌 이유는 우리가 알 수 없는 비법일수도 있고, 주술일수도 있었다.

그리고 냉면맛집인 목련면옥은 업을 중시 여겨 사람에게 주술을 입히는 등의 현실과는 떨어져있는 곳이었다.

그러나 그것이 맞고 틀리고를 떠나 이 냉면집은 손님이 줄을 잇는 맛집임은 분명했다.

책의 마지막에는 어느 공포영화의 한 장면을 떠올리게 했으나, 이 단편이 더 좋았던 점은 이 반전에서 또 하나의 반전이 있었다는 것이다.

그 반전은 남자. 이 남자가 나는 이런 인물일줄을 상상도 못했다. 그냥 뭐 하나 캥켜 이 곳에 와 있겠거니 했지만, 뉴스에 나오는 인물이였다니 세상사 참 무섭고도 다양하다.



그밖의, <혼종의 중화냉면>은 인물들의 국적에 관한 이야기였는데, 중국집의 요리사였던 아버지를 둔 여자는 언니가 만들어준 중화냉면을 그리워한다.

무언가 본인의 소울푸드는 그 사람의 인생을 돌아보게도 하는데, 여기에서 묘사되는 중화냉면은 과연 어떨 맛인지. 참 궁금해졌다.

나는 아직 중화냉면을 먹어본 적이 없어서 더 그럴지도 모르겠는데, 이 전의 단편보다 속도감은 없었으나 어떠한 하나의 음식은 우리를 누군가를 그리워도하고 누군가를 기억하게도 한다는 것을 다시한번 알게해준 그런 단편이였다.

또한, <남극낭만담>은 냉면을 좋아하는 사람이 남극기지에서 조차 냉면을 만들어먹기도한다.

다큐멘터리 촬영 차 남극대륙 장보고기지에 도착해 남극의 일상을 소소하게 그려내고있는데, 이 남극에서 차가 조난당하고, 통신과도 두절된다.

그러나 나에게는 그리 궁금증을 불러일으킬만한 소재는 되지 못한 것 같다. 그저 펭귄고기의 냉면맛은, 남극에서 먹는 냉면맛은 어떨란가 싶었다.

마지막 <하와이안 파인애플 냉면은 이렇게 우리 입맛을 사로잡았다>는 제목만큼이나 신선한 소재로 냉면단편을 이끌어내었다.

남들처럼 번듯하게 살고 싶었으나 현실은 그렇지 못하고, 늦잠이 더 좋고 새로움이 두려웠던 남주는 어떤 한 여선배를 만난다.

여선배와 사업을 하게 되는데 그건 인공지능과도 같은 기계로 가게 컨설팅을 하고 맛집으로 거듭나게 한다는 사업이었던걸로 기억한다.

무슨 뚱딴지같고 얼토당토않은 이야기인가 싶지만, 어떤 한 영화가 아주 비슷하게 연상되기도 하였다. 제목때문이었을까.

냉면 컨설팅 회사와 AI라니 매우 수상쩍고 말도 안되는 일이 벌어진다 싶었으나 역시나 소설이라 가능한 아이디어가 아니었나 싶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댓글 1

한줄평 (37건) 한줄평 이동

총 평점 9.2점 9.2 / 1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