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당한 거리 두기의 기술
미리보기 공유하기

적당한 거리 두기의 기술

불편한 사람과도 편하게 어울릴 수 있는 관계의 힘

리뷰 총점 9.8 (275건)
분야
자기계발 > 인간관계
파일정보
EPUB(DRM) 0.51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저사양 기기 사용 불가) PC(Mac)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회원리뷰 (11건) 회원리뷰 이동

종이책 구매 [서평]적당한 거리 두기의 기술 평점10점 | YES마니아 : 로얄 r***0 | 2019.01.26 리뷰제목
오랜만에 좋은 책을 만났다.아니 읽고 싶었던 책이라는 말이 더 맞을 것 같다.  거리를 좁히려는 사람은 '격이 없어야 관계다'를 주장하고, 거리를 유지하려는 사람은 가까울 수록 '선을 지켜야 한다'를 주장한다. 사람들은 이 관계의 아이러니에서 상처를 주고 받는다. 그럼에도 주고 받은 상처에 대해서는 잘 표현하지 않는다.너무 당연해서 말하지 않고, 너무 사소한 것이어서 말하지
리뷰제목

오랜만에 좋은 책을 만났다.

아니 읽고 싶었던 책이라는 말이 더 맞을 것 같다. 

거리를 좁히려는 사람은 '격이 없어야 관계다'를 주장하고,

거리를 유지하려는 사람은 가까울 수록 '선을 지켜야 한다'를 주장한다.

사람들은 이 관계의 아이러니에서 상처를 주고 받는다.

그럼에도 주고 받은 상처에 대해서는 잘 표현하지 않는다.

너무 당연해서 말하지 않고, 너무 사소한 것이어서 말하지 않는다.

하지만 관계에서 생기는 일 중 사소한 것은 없다.

그 사소함(이라고 여겨지는 것)이야말로 관계를 이어주는 필수 요소이기 때문이다.

-8p, 적당한 거리 두기의 기술 '프롤로그' 중-

 

일단 쉽게 읽혀서 좋았다.

나는 어렵게 쓰여진 책이 싫은 이유다.

그렇고 그런 사례가 아닌,

작가의 살아온 일상에서의 경험들을 사례로 들어 좋았다.

일상에서의 내 마음을 들킨 것 같은 기분도 들었지만,

이 책을 통해

좋은 관계를 위해 내가 내려 놓아야 할 것들,

잡아야 할 것들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보냈다.

 

'적당한 거리두기의 기술'은 사람과의 거리를 벌리는 것이 아니라,

사람과의 거리 당기기의 기술이라는 생각이다.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1 댓글 0
eBook 구매 리뷰 평점10점 | YES마니아 : 플래티넘 m******3 | 2024.06.26 리뷰제목
적당한 거리두기의 기술입니다. 인간관계가 너무 힘들어서 책으로나마 공부하고 싶어서 구매하였다. 역시나 나에게 너무 도움 되는 내용들만 가득 남아 있어서 힘들 때마다 여러 번 이려고 eBook으로 구매하였다. 후회하지 않는다. 사람으로 있는 사람들은 꼭 구매하길 바란다
리뷰제목
적당한 거리두기의 기술입니다. 인간관계가 너무 힘들어서 책으로나마 공부하고 싶어서 구매하였다. 역시나 나에게 너무 도움 되는 내용들만 가득 남아 있어서 힘들 때마다 여러 번 이려고 eBook으로 구매하였다. 후회하지 않는다. 사람으로 있는 사람들은 꼭 구매하길 바란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댓글 0
종이책 구매 적당한 거리 두기의 기술 평점10점 | YES마니아 : 플래티넘 b*******8 | 2020.03.05 리뷰제목
너무 가까워도 탈이 나도 너무 멀어도 문제인 게 사람과 사람 사이의 거리다.게다가 그 아리송한 경계조차 우리가 맺는 수많은 관계마다 제각각이니, 인간관계의 거리에 정담은 없다.거리를 좁히려는 사람은 격이 없어야 관계다 를 주장하고, 거리를 유지하려는 사람은 가까울수록 선을 지켜야 한다 를 주장한다.과연 서로 상처 받지 않으면서 사람과 사람 사이에 적당한 거리를 두는 방
리뷰제목

너무 가까워도 탈이 나도 너무 멀어도 문제인 게 사람과 사람 사이의 거리다.

게다가 그 아리송한 경계조차 우리가 맺는 수많은 관계마다 제각각이니, 인간관계의 거리에 정담은 없다.

거리를 좁히려는 사람은 격이 없어야 관계다 를 주장하고, 거리를 유지하려는 사람은 가까울수록 선을 지켜야 한다 를 주장한다.

과연 서로 상처 받지 않으면서 사람과 사람 사이에 적당한 거리를 두는 방법은 무엇일까?

 

 

책을구매할 마음이 생긴다는 책의 소개글에든 목차에든 부분 발췌본에든  뭔가에 끌려 읽어 볼 마음이 생겼기 때문에 구입을 하겠지만 가끔은 흔하고 뻔한 내용일 껄 알면서도 약간은 습관적으로 구매 버튼을 누를 때가 있다.

이 책은 양쪽 다 해당되는 경우였던 걸로 기억하는데(읽은지가 언젠데 이제서야 몇 자 끄적여 보고 있는--;;;) 후자 쪽에 좀더 가까웠던 것 같다.

그래서인지 받고 바로 안 읽고 좀 뒀다 읽었었는데 내 생각, 내 기대치보다 훨씬 좋았고 높았다.

편하고 잔잔하게 읽히면서도 스며들고 새겨지는 부분은 상당히 많았다.

누구든 그렇게 생각해 왔고 지금도 하고 있을 내용이지만 글쎄..이런 걸 보고 글을 참 잘 쓴다고 하는 건지 똑같은 얘기를 해도 더 귀가 기울여진다고 해야 하는 건지, 어쨌든 편하게 집중해서 제대로 읽은 책이다.

한 번 읽고 말지 싶었는데 왠걸? 책장에 꽂아두고 생각나면 한번 씩 꺼내봐야 겠다 싶다.

참 좋은 책 한 권 추천^^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댓글 0
종이책 '적당한 거리 두기의 기술'을 읽고 평점10점 | h******l | 2019.02.23 리뷰제목
참 좋은 책을 만났다. 심리학 근처에도 가보지 않은 일반인이 쓴 심리학 서적이다. <적당한 거리 두기의 기술> (명대성 저, 팬덤북스)적당한 거리두기… 사실 얼마나 어려운 말인가. ‘적당하다’는 말의 의미가 뭔가. 너무 가깝지도, 너무 멀지도 않은 거리가 적당한 거리 아닌가.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에서 적당한 거리를 두는 것만큼 어려운 일이 없을 진대 이 책은 감히(?) 그걸 주
리뷰제목

참 좋은 책을 만났다. 심리학 근처에도 가보지 않은 일반인이 쓴 심리학 서적이다.

<적당한 거리 두기의 기술> (명대성 저, 팬덤북스)


적당한 거리두기… 사실 얼마나 어려운 말인가. ‘적당하다’는 말의 의미가 뭔가. 너무 가깝지도, 너무 멀지도 않은 거리가 적당한 거리 아닌가.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에서 적당한 거리를 두는 것만큼 어려운 일이 없을 진대 이 책은 감히(?) 그걸 주제로 삼았다.  


저자는 심리학자가 아니라고 했다. 그래서 우리의 관심사와 동떨어진 주제를 다루지 않는다.  그는 우리 주위에서 흔히 일어나는 사례들을 들고 있는데 그게 딱 내 얘기다. 누가 읽어도 무릎을 탁 하고 칠 것이다. 그래서 반갑고, 그래서 재미있고, 그래서 술술 읽힌다. 부부 사이, 친구 사이, 직장 동료/상하관계를 두루두루 다루고 있다.


인간관계에서 문제가 생기는 이유는 상대방이 있기 때문이고 상대방이 내 마음에 들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책을 통해 관계의 핵심은 상대가 아니라 결국은 내 문제임을 발견하게 된다. 내가 관계의 주도권을 쥐게 되면 더 이상 상대방에게 휘둘리지도 않고, 상대방을 괴롭히지도 않는다. 밀당의 주도권을 내가 쥐게 되는 것이다. 결국 이 책은 나를 가장 나답게 만들어 주는 책이다.  


이 책을 덮고 나면 미세먼지로 희뿌옇던 시야에 파란 하늘이 펼쳐지는 듯한 기분이 들 것이다.


#책읽는남자 #독후감 #독후남 #적당한거리두기의기술 #적당한거리두기 #명대성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댓글 0
종이책 양질의 인간관계를 위한 필독서 평점10점 | h******1 | 2019.02.23 리뷰제목
사례와 경험을 바탕으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을담고있으며, 가족, 회사, 친구관계에 있어서 윤활유 역할이 되는 착입니다.좋은 관계 뿐만아니라 불편한관계를 풀어가는데 도움이 됩다.적절한 명언으로 보다 쉽게 내용을 이해 할수 있으며, 관계에 있어서 단면적인 이야기만 다루지 않고 다양한 측면에서 한번더 생각할 수 있도록 해주는 책입니다.15년만에 끝까지 정독한 책이라면
리뷰제목
사례와 경험을 바탕으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을담고있으며, 가족, 회사, 친구관계에 있어서 윤활유 역할이 되는 착입니다.
좋은 관계 뿐만아니라 불편한관계를 풀어가는데 도움이 됩다.
적절한 명언으로 보다 쉽게 내용을 이해 할수 있으며, 관계에 있어서 단면적인 이야기만 다루지 않고 다양한 측면에서 한번더 생각할 수 있도록 해주는 책입니다.
15년만에 끝까지 정독한 책이라면 최고라고 할수 있을까요?^^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공감 0 댓글 0

한줄평 (264건) 한줄평 이동

총 평점 9.8점 9.8 / 1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