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젤리 샷
공유하기

라스트 젤리 샷

2023년 제6회 한국과학문학상 장편대상

리뷰 총점 9.6 (255건)
분야
소설 > SF/판타지
파일정보
EPUB(DRM) 58.91MB
지원기기
크레마 PC(윈도우 - 4K 모니터 미지원)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폰 안드로이드패드 전자책단말기(일부 기기 사용 불가) PC(Mac)

이 상품의 태그

책소개 책소개 보이기/감추기

목차 목차 보이기/감추기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보이기/감추기

회원리뷰 (87건) 회원리뷰 이동

eBook 구매 라스트 젤리 샷 평점10점 | YES마니아 : 로얄 이달의 사락 f****3 | 2023.10.18 리뷰제목
내가 고심해서 고른 책이 아니면 사실 대여도 소장구입도 빡시게 집중이 잘 되지 않는데, 와.... 슈루룩 몇 페이지 등장인물들 이름과 어떤 대화 오가는지, 어떤 주제로 말하고 있는지 느낌만..!봐야지!하고 펼쳤는데, 첫 장부터 빡 몰입되더라고요. 표지부터 정말 마음에 들었는데 ㅠ 작품 본 내용까지 첫 장부터 흥미진진 잡아끄니까ㅠㅠㅠㅠ감격했습니다. 표지 넘기면 작가님 사진과
리뷰제목

내가 고심해서 고른 책이 아니면 사실 대여도 소장구입도 빡시게 집중이 잘 되지 않는데, 와.... 슈루룩 몇 페이지 등장인물들 이름과 어떤 대화 오가는지, 어떤 주제로 말하고 있는지 느낌만..!봐야지!하고 펼쳤는데, 첫 장부터 빡 몰입되더라고요. 표지부터 정말 마음에 들었는데 ㅠ 작품 본 내용까지 첫 장부터 흥미진진 잡아끄니까ㅠㅠㅠㅠ감격했습니다. 표지 넘기면 작가님 사진과 프로필- 딱! 잘 나와있는 레이아웃 정말 좋은것 같아요. 늦잠 자지만 글만은 성실히 쓴다고 적혀있는데, 글을 성실히 쓴다는게 얼마나 어렵고 힘든지 옆에서 누군가를 보았고, 내가 당장 쓴다고 생각해봐도 아ㅎㅎㅎ... 이게 하루하루 몇 시간 앉아서 작품 집필, 소설 전개 중 한 페이지라도 착착 써내서 일년- 아니 반년 약 200~여 장이 되는것부터 힘듬ㅎㅎㅎ... 되겠지~ 하지만 깜박하면 반년 벌써 지나있는데, 작가님의 한 줄 보자마자 뭔가 아- 진짜다, 싶었습니다. SF배경이라 약간 내 현실, 우리 현시대와 떨어진듯, 그렇지만 기본적인 상식이나 무언가가 작동하는 원리(비단 기계만이 아닌 온 카테고리를 아울러) 바탕 등등은 함께하면서 반현실반허구(그러나 마냥 판타지마법세계가 아닌)의 세계에 인물들 이름들도 마음에 들었어요. 딱 좋음ㅠㅠㅠ 뒷편 작가노트, 심사평 여러장!!까지 정말 다 읽었어요ㅎㅎㅎ 한 작품으로 앞서 읽어본 (그것도 심사위원들의) 분들의 느낌, 견해, 덧붙이는 말이과 소감 등까지 보게되니 돌려돌려 빙글빙글 내 감상 느낌과 잘 섞이고 분해되고 다시 새로움으로 합쳐지는 그런 느낌입니다ㅎㅎ 최고! 

3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3 댓글 0
eBook 구매 라스트 젤리 샷 2023년 제6회 한국과학문학상 장편대상 평점10점 | YES마니아 : 플래티넘 d********5 | 2023.10.19 리뷰제목
이 리뷰는 허블에서 출간된 청예 작가님의 한국과학문학상 장편대상이어썬 라스트 젤리샷을 100% 페이백 이벤트를 통해 읽고 쓰는 리뷰입니다. 스포가 포함되어 있으니 민감하신 독자분들께서는 주의해 주세요. 이 작품이 무엇보다 인상적이었던 점은 코믹한 법정물이면서 그안에서 시의 적절하고 예리한 질문을 던지고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미래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는 점에서 어찌보
리뷰제목

이 리뷰는 허블에서 출간된 청예 작가님의 한국과학문학상 장편대상이어썬 라스트 젤리샷을 100% 페이백 이벤트를 통해 읽고 쓰는 리뷰입니다. 스포가 포함되어 있으니 민감하신 독자분들께서는 주의해 주세요. 이 작품이 무엇보다 인상적이었던 점은 코믹한 법정물이면서 그안에서 시의 적절하고 예리한 질문을 던지고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미래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는 점에서 어찌보면 아직은 먼 이야기 같지만 사실은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잘못된 행동과 선택으로 인한 미래의 변화일수도 있다는 점에서 지금이라도 우리의 후손을 위해 우리가 잘못하고 있는 점들을 바로잡아야 할때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갖게 만드는 작품이었습니다.

2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2 댓글 0
eBook 구매 라스트 젤리 샷 평점10점 | YES마니아 : 로얄 p*******l | 2023.10.18 리뷰제목
허블 출판사, 청예 작가님의 라스트 젤리 샷 리뷰입니다. 소개글 읽고 언젠가 한 번 꼭 읽어야겠다 생각이 들었던 작품인데 yes24 100% 페이백 이벤트로 이 작품이 바로 보이길래 바로 대여해서 읽어 보았습니다. 소개글에서부터 느낌이 왔던대로 역시나 너무 재밌어서 앉은 자리에서 다 읽었네요. sf장르를 잘 읽진 않지만 이 작품은 흡입력이 있어 쉽게 술술 잘 읽혔습니다. 작가님
리뷰제목

허블 출판사, 청예 작가님의 라스트 젤리 샷 리뷰입니다.

소개글 읽고 언젠가 한 번 꼭 읽어야겠다 생각이 들었던 작품인데 yes24 100% 페이백 이벤트로 이 작품이 바로 보이길래 바로 대여해서 읽어 보았습니다.

소개글에서부터 느낌이 왔던대로 역시나 너무 재밌어서 앉은 자리에서 다 읽었네요.

sf장르를 잘 읽진 않지만 이 작품은 흡입력이 있어 쉽게 술술 잘 읽혔습니다.

작가님의 다른 작품들도 읽어보고 싶네요.

2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2 댓글 0
eBook 구매 리뷰 평점10점 | YES마니아 : 로얄 이달의 사락 o**l | 2023.10.18 리뷰제목
허블 출판사에서 출간된 청예 작가님의 라스트 젤리 샷 읽고 작성하는 리뷰입니다.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습니다 불편하신 분들 피해주세요 . 궁금했던 작품 좋은 기회로 대여로 해서 읽게 되었네요 . sf라 조금 생소한 느낌으로 다가왔지만 그래도 미래를 생각하고 상상하면서 읽으니 잘 읽히더라구요~~ 진짜 미래에는 이러지 않을까 생각도 들었구요 잘봤습니다 추천해요~^^
리뷰제목

허블 출판사에서 출간된 청예 작가님의 라스트 젤리 샷 읽고 작성하는 리뷰입니다.스포일러가 있을 수 있습니다 불편하신 분들 피해주세요 . 궁금했던 작품 좋은 기회로 대여로 해서 읽게 되었네요 . sf라 조금 생소한 느낌으로 다가왔지만 그래도 미래를 생각하고 상상하면서 읽으니 잘 읽히더라구요~~ 진짜 미래에는 이러지 않을까 생각도 들었구요 잘봤습니다 추천해요~^^

2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2 댓글 0
종이책 미래의 어느날, 낯익고도 잔혹한 이야기 평점10점 | h*******9 | 2023.10.02 리뷰제목
< 라스트 젤리 샷 > ○ 저자 : 청예○ 출판사 : 허블》》》고대로부터 지금까지, 아니 미래의 어느 지점에서도 존재할 본질적인 질문이 인간을 견본으로 만들어진 데우스, 엑스, 마키나 삼 남매의 사회화 훈련으로 촉발되어 '인봇의 재판'이라는 윤리 심판의 무대로 회부된다. ♧기계의 예술화라거나 예술의 기계화라거나. 폴로는 그런 말은 머나먼 곳에만 존재하는 다툼이길 바랐다.
리뷰제목
< 라스트 젤리 샷 >

○ 저자 : 청예
○ 출판사 : 허블

》》》
고대로부터 지금까지, 아니 미래의 어느 지점에서도 존재할 본질적인 질문이 인간을 견본으로 만들어진 데우스, 엑스, 마키나 삼 남매의 사회화 훈련으로 촉발되어 '인봇의 재판'이라는 윤리 심판의 무대로 회부된다.


기계의 예술화라거나 예술의 기계화라거나. 폴로는 그런 말은 머나먼 곳에만 존재하는 다툼이길 바랐다. 자신의 꿈을 침범하는 건 허용하고 싶지 않았다. 턱 끝까지 쫓아온, 그것도 비인간 따위에게 가장 소중한 걸 내어줄 순 없었다.


젖은 치마를 나풀거리며 신당으로 돌아갔다. 정갈하게 발을 닦은 뒤 작두 위에 올라탔다. 신이 깃든 인간들이 그러했듯이 두 다리에 힘을 줘 날아오르려 애써보았다. 발바닥 가죽이 작두에 맞닿자 날카로운 압력이 느껴졌다. 무딘 날이 다이아탄탈을 뚫어버릴 듯이 인공 가죽을 파고들었다. 데우스는 겸허한 얼굴로 더 높이 뛰어올랐다. 인간들이 믿는 신이란 작자를 흉내 내며.


가족이란 무엇일까, 왜 자신은 인간의 가족이 되지 못했나, 인간은 돌봄을 받기만 하고 정작 자신에게는 베풀지 않는다. 과거 마키나는 생각했었다. 타자의 감정을 충분히 이해하는 데 반해 요구하는 것 없이 잘 인내하니 이것이야 말로 헌신이며 진정한 돌봄이라는 걸. 그러나 인간이 영위하는 모든 것은, 심지어 약자를 돌보는 일조차도 그들의 세계에서는 상호작용이었다. 일방의 마음으로 완수되는 일은 없었다.

(...)
각각의 인물들 성격과 행동의 반전, '데우스 엑스 마키나' 라는 고전적 장치에 담긴 적나라한 예시적 표현이 독특하게 시선을 사로잡는다.
흥미로운 소재와 블랙 코미디 같은 인봇들의 행동 속에 담긴 예리한 질문들은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힘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
제목과 표지만 보고는 내용을 짐작할 수 없었던 첫인상의 책이었다.
요즘 한참 인기 있는 SF장르문학이라서 그런지 <한국과학문학상 장편대상>을 수상한 낯선 이름의 작가에 대한 호기심도 가득했다.

결론을 말하자면, 큰 기대 없이 읽었던 책에 뒤통수를 치인 기분이다.

읽고 나면 여운이 오래 남는 것에 비해 단상이 정리되지 않는 책이 있는데,
라스트 젤리 샷이 나에겐 그런 책 중 하나다.
쉽게 읽히지만 쉽게 떨쳐내지 못하게 만드는, 생각이 꼬리를 물고 늘어져 끝도 없이 그다음의 사고를 일으킨다.

멀지 않은 미래의 한 장면을 보는 듯, 예측되는 사회적 이슈와 맞물린 꽤나 실현성 있는 이야기가 이토록 낯익은 이유는 과거로부터 끊임없이 되풀이되는 가장 근원적인 질문과 맞닿아있기 때문이지 않을까.

인간사 삶의 지침 중 중요한 것이 나와 사회의 '가치관의 무게중심이 어디를 향하고 있는가' 일 것이다.
인간만의 고유한, 근본적인 사유의 이유를 비극성을 첨가해 인봇에게서 보여주는 풍자적인 장면들과 히스테릭한 결론들이,

[ 인간이란 무엇인가?
무엇이 '인간'을 인간이라 규정하는가? ]

에 대한 질문을 깊게 고민하게 한다.

인간성에 대한 근본적 믿음을 예리하게 꼬집어 불편하게 만드는 작가의 탄탄한 구성과 서사에 감탄했다.
젤리 하나 만큼의 무게로도 무게중심은 변할 수 있는 것이라는 언질을 주는 소재 선택의 달콤함도.

>>>
사실 읽으면서, 몇몇 소재에 담긴 숨겨진 이야기가 '넘친다'라고 생각했지만, 저자가 담고자 한 주제가 흩어지거나 하지 않아 그 이면의 이야기를 곱씹어 볼 수 있고 상상할 수 있어서 즐겁기도 했다.

작품에 대한 작가의 북토크나 사담을 들을 기회가 주어지면 참 좋겠다고 느끼는 지점이기도 하다.

이 똑똑하고도 생동감 넘치는 신예 작가의 다음 작품을 기다리는 시간이 즐거울 것 같다.



<허블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개인적인 의견을 담아 적은 서평입니다.>



2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공감 2 댓글 0

한줄평 (168건) 한줄평 이동

총 평점 9.6점 9.6 / 10.0
뒤로 앞으로 맨위로 공유하기